미술치료이야기 재학생 정소연

미술치료이야기 재학생 정소연

안녕하세요! 차의과학대학교 미술치료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인 16학번 정소연입니다.

위의 작품은 저희 미술치료학과의 제 4회 마음채움展에 출품했던 ‘미술치료사로서의 나’입니다. 제가 되고 싶은 ‘미술치료사로서의 나’는 늘 그 자리에 함께 있어주고, 힘들고 지칠 때 시원한 그늘을 마련하며 쉴 곳이 되어주는 나무와 같은 치료사입니다. 이러한 미술치료사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미술치료사로서의 전문성과 미술매체에 대한 연구, 임상경험 등이 필요하고, 나 자신에 대해 알아보는 작업 또한 필요할 것입니다.

먼저, 차의과학대학교 미술치료학과는 미술치료에 대한 다양한 전공과목과 임상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기법, 실무 등을 배울 수 있는 체계적인 수업이 마련되어 있어 전문성을 갖춘 미술치료사로 성장하는 좋은 시작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미술매체연구와 미술표현기법의 수업은 미술치료사로서 다양한 매체를 경험하고 탐구하고 연구할 수 있었고, 미술치료학과 실기실에서 자기 작업을 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되었다는 점이 미술치료학과의 장점입니다.

특히, 임상실습을 하면서 개개인마다 각자의 삶의 이야기가 모두 다르기 때문에 ‘다양한’ 임상경험이 필요하고, 참된 미술치료사가 되기 위해서는 ‘올바른’ 임상경험이 필요함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다양한’ 임상경험과 관련하여 차의과학대학교의 미술치료학과의 장점은 아동, 청소년, 장애인, 노인, 호스피스 등의 대상을 만날 수 있는 병원, 학교, 센터의 다양한 임상기관을 가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올바른’ 임상경험과 관련하여 차의과학대학교의 미술치료학과의 장점은 참된 미술치료사를 양성하기 위하여 책임감을 가지고 수퍼바이저의 역할을 해주시는 교수님들이 계시다는 점입니다. 전공수업으로 개설되어 있는 임상실습 및 수퍼비전과 미술치료사 윤리 수업 등은 나는 어떤 미술치료사가 되려고 하는지, 그러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들을 해야 하는지, 어떤 것들을 지켜야하고, 어떤 점들을 보안하는 것이 좋을지 등을 알려주는 등대의 역할이 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학생들에게 늘 관심을 기울이시고, 학생들의 말에 귀 기울여주시는 교수님들께서는 학생들이 문을 두드리면 언제든 연구실의 문을 열어주시고, 저희가 필요로 하면 언제든 관련 특강을 개설해주시며 저희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으신 점들이 참 감사합니다. 또한 차의과학대학교 미술치료학과는 학사, 석사, 박사가 모두 갖춰져 있어 많은 것들을 보고 배울 수 있습니다. 임상실습을 나갈 때에 선배님들께서 내담자들을 대하는 법, 치료 상황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상황들을 생각해보고 대처할 수 있도록 고민하시는 모습, 프로그램에 들어가기 전 많은 준비과정, 항상 따뜻하게 내담자를 맞이하고 내담자들과의 시간에 온전히 함께하는 모습을 통해 실무적인 것들 뿐만 아니라 진심을 다하여 내담자를 대해야 함을 느끼고 배울 수 있었습니다.

이런 차의과학대학교의 장점들이 시너지 효과를 내어 저희 학생들 한명 한명을 좋은 치료사로 성장시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후배들뿐만 아니라 미술치료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더 많은 학생들이 차의과학대학교 미술치료학과에서 함께 성장해나가 훗날 현장에서 함께하는 좋은 동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